• 최종편집 2020-06-04(목)
 

     

 구미시9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인 무급휴직 근로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업종 근로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업종 종사자로 ‘100 미만의 소규모 사업장의 무급 휴업·휴직자, 학습지 교사·문화센터 강사·스포츠 강사 및 트레이너·방과후 교사·학원강사 등 교육업, 연극·영화·예술인·공연스태프 등 문화예술업, 관광가이드·문화해설사 등 관광업, 운전원(대리운전전세버스 기사등이다.

 

 코로나19 피해사업장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은 조업이 전면 또는, 부분 중단된 100인 미만 사업장에서 고용보험에 가입된 무급휴직 근로자에게 1인당 일 25천 원, 20일 기준으로 최대 50만 원을 지급한다. 국가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 심각단계 이후인 223일부터 331일까지 기간 중 영업일 5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한 곳이면 지원 가능하다.

 

 

 또한, 국가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 심각단계 격상 이후 대면서비스가 어려워진 직종에 종사하는 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예술인 등 지원은 고용보험 미가입자로 신청일 전 3개월 동안 용약계약서, 위촉서류, 소득금액증명원 등을 통해 근로사실이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서류를 제출하면 가능하고 지원금액은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과 동일하다.

 

 다만, 경북도가 지급하는 재난긴급생활비와 기초생활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 각종 정부지원금 수급자는 중복 제외되며, 연소득 7천만원 이상 고소득자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및 특고 등에게는 이달 중 공개모집을 통해 근로자 1인당 월 180만 원(40 시간), 최대 3개월까지 단기 일자리를 제공해 실직자의 생활안정을 도모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시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시민들의 상담 편의를 위해 전용 창구도 마련하며, 무급휴직 근로자는 (054-461-9791~2), 특수형태 근로종사자프리랜서예술인 등은 (054-461-9794~5)를 통해 상담이 가능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