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구미시가 산단대개조 사업으로 신청한 제2,3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이 국토교통부에서 재생사업지구로 선정돼 2021년도 재생계획수립을 위한 용역비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재생사업은 조성된 지 20년 이상 된 노후 산단을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업종의 재배치, 토지이용계획 변경, 기반시설 정비·확충을 통한 산업입지기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시는 1산단이 2018년 재생사업지구로 지정돼 2022년까지 총사업비 484억원(국비50%)으로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2,3산단에는 2023년까지 총 400억원(국비50%)을 투입해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3단지는 각 83년, 95년 준공된 노후단지로 지속적으로 주차장과 휴식공간 등 기반시설, 지원시설 부족 문제가 제기돼 왔으며, 이번 추진될 재생사업으로 주차장과 소공원을 분산 설치하고 노후 도로시설물 보수, 도로구조 개선 등을 통해 기업유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세용 시장은 “스마트산단 사업, 산단대개조 사업, 노후산단 재생사업 등을 통해 기업유치, 근로환경 개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구미국가산단의 부흥을 이끌고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만들 것”을 약속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제2, 3 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