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상주시는 일반농산어촌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리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기본계획을 승인 고시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청리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0억원(국비28, 시비12) 투입하여 청하리 일원에 복지회관 리모델링 및 증축, 다목적 실내체육구장, ()보건소 리모델링(코인빨래방) 및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시가지 중앙가로 보행환경개선을 추진하게 된다.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이란 면소재지를 대상으로 공공거점기능을 보완하고 교육·문화·복지시설등 생활 SOC를 확충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배후마을 주민들에게 서비스 공급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상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기초생활거점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주민위원회 및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각 분야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강영석 시장은 농촌의 정주여건 개선과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사업을 추진하고 청리면 주민 삶의 질 향상 및 도시지역 못지 않은 정주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주시 청리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