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0(목)
 

경상북도는 포항시와 함께 신청한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지난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엄격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대형국책사업인 본 예타 최종 통과절차를 거치게 됐다고 밝혔다.

 철강예타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에 걸쳐 진행되며, 포항을 허브로 광양과 당진이 참여하고 투자액은 2898억 원(국비2,027, 지방비124, 민자747)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과학산업분야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철강소재 고부가가치화 및 친환경 자원순환의 2개 분야에 39개 연구개발과제와 각 과제에 연계되는 실증지원장비 15(고압진공 아크 재용해 정련로 등)을 구축하고 결과활용을 위한 기술DB 운영관리와 산업협의체를 결성하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경주 등 경북 환동해권 지역이 민선 7기 이후 올해 들어 포항연구개발특구와 규제자유특구 선정과 그로 인한 대기업, 중견기업의 직접투자가 가시화되고 지역 경제산업에 희망과 새로운 활력이 움트는 최근 상황에서 철강예타사업이 더해진다면 경북 경제산업의 심장이 다시 힘차게 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도지사는 포항 환동해지역을 경북 경제산업의 심장이자 중심으로 제시하면서 철강산업을 회생시키기 위해 지방자치박람회, -러 지방포럼, 시도지사간담회 등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기회마다 지역 철강업계의 어려움을 설명하고 철강예타의 조속한 통과를 건의해 왔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철강예타 통과를 건의한 것을 비롯하여 서울 정부청사에서 상반기 당시 유영민 과기부장관과 성윤모 산업부장관을 차례로 만나 철강예타 사업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제조업 르네상스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을 간곡히 호소했다.

 이강덕 포항시장, 박명재(국회철강포럼 공동대표) 김정재(산자위) 국회의원, 장경식 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포항지역 도의원 등 정관계의 단합된 노력과 어려운 철강업계 현실이 추진동력을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금년 상반기에 박명재 의원이 주관하는 국회철강포럼에서 경북과 전남, 충남 등 전국 19개 기관이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에서 전국의 연으로부터 철강예타 R&BD과제를 도출한 것이 예타절차 진행의 새로운 변곡점이 됐다.

 이에 따라, 예타사업 세부계획도 타당성 높게 수정보완하여 최근 10 22일 산업부 민간평가위원회 심의에서 14건 중 1위로 평가받음으로써 예타순위 1번으로 과기부에 제출돼 이번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는 의미 있는 과정을 거쳤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경제의 심장인 포항이 살아야 경북이 산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철강산업 예타를 반드시 최종 통과시켜 포항과 환동해권 경제의 뜨거운 심장을 다시 힘차게 뛰게 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58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포항철강산업 예타, 과기부 기술성 평가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