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0(목)
 

 


 김천시는 지난 16건설안전국장을 단장으로 내년도 지방재정집행 조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2020년 건설사업 조기발주 합동설계단발대식을 가졌다.


 합동설계단은 시 산하 토목직 공무원 83명을 5개 반으로 편성하고 주요사업으로는 민선7기 공약사항인 도로·하천·상하수도·도시농촌개발사업 등 총 2781억 원 규모다.


 내년도 건설 사업은 총 1337건이며, ··동 주민숙원사업 등 자체설계 대상은 총 938건으로 전체 건수대비 70%정도며, 자체설계는 목분야 공무원들이 직접 현장 확인 후 주민의견을 청취해 지역 여건에 맞도록 설계를 진행하고 대형 및 특정사업 399건에 대해서는 용역설계를 하게 된다.

 올해 합동설계단 운영 내용은 선임공무원들이 근무하면서 쌓아온 경험을 기초로 한 설계 제반 사항에 관한 것으로 이를 통해 공무원들 직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김천시는 이번 합동설계단 운영으로 예산절감과 함께 조기 발주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일자리 넘치는 김천시의 도시 인프라 확충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은시민 모두의 행복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시공감독을 철저히 하고 설계 시 현장 확인은 물론 주민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 해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김천시,_조기발주를_위한_합동설계단_운영-건설도시과(사진3).JPG (945.6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963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조기발주를 위한 합동설계단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