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9(금)
 

 

 경북도는 24일 구미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KOSME) 경북지역본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대경지원단 및 구미분소, 경북수출기업협회 등 수출지원기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방문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조기회복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나눴다.

 

 먼저 ()경상북도수출기업협회(배영일 회장)650여 개사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된 경상북도를 대표하는 기업인 단체다. 회원상호간 수출증대를 도모하고 일자리창출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날 참석한 회장단 기업체 대표들은 코로나19로 기업체 대표들은 해외출장이 어렵고 수출계약 후 물품선적 시 물류비 급상승 등 추가적인 비용이 발생하여 수출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경북도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북지역본부(이준호 본부장)는 온라인무역사절단, 비대면 수출상담회, 수출컨설팅, 개별전시박람회 참가, 해외규격인증 등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현지 바이어 방문은 힘들지만 비대면사업 추진으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에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대구경북지원단(이광호 단장)과 구미분소(조상제 소장)와는 전략품목패키지사업, 해외지사화 및 공동물류지원사업, 해외시장조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외 방문이 어려운 도내 수출 기업체를 대신하여 각종 수출마케팅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광호 단장은 무엇보다도 양질의 바이어를 발굴하여 지역에 소재한 기업들과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해외무역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수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출기업인 미진화장품(장원표 대표이사, 마스크팩 전문제조업체)을 방문하여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미국과 러시아, 일본 등으로 수출을 진행하고 있는 장대표는 물류비, 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수출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경북도와 수출지원 유관기관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강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배성길 일자리경제실장은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들과 수출기업들을 돕고 있는 수출지원 유관기관의 노력에 감사하며, 경북도와 수출유관기관이 협력해 30여 가지 수출마케팅사업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수출경쟁력강화사업을 활용한 수출물류비 지원과 기업 맞춤형지원 서비스 제공, 비대면 수출지원사업에 수출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수출유관기관과 기업방문... 현장 목소리 듣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