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9(금)
 

   

 

 지난 11일 김천시 평화시장의 대성암본가초밥집이 경상북도에서 추진하는 소상공 행복점포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행복점포 1현판식을 가졌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로하기 위해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이창재 부시장, 이우청 시의장, 박판수 도의원, 이복상 시의원, 이선명 시의원, 서형석 김천시 소상공인연합회장, 전창록 경북경제진흥원장 등 1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행복점포 1호 현판식을 기념했다.

 

 3대째 가업을 이어온 대성암본가초밥집은 오랜 전통을 지닌 우수한 맛과 좋은 평으로 평화시장의 대표 맛집이다.

 

 경북 소상공 행복점포 육성사업은 전통시장 내 모범이 되는 점포를 행복점포로 선정육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2020년부터 시행했으며, 경북 내 소상공인 점포 32개소(김천시 3개소)가 선정돼 전문 컨설팅, 맞춤형 환경개선(최대 1천만원) 등이 지원됐다.

 

 이번 현판식을 시작으로 행복점포로 선정된 31개소 점포에도 인증 현판이 부여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언론 및 전광판 광고 등을 통한 홍보도 이뤄지고 있다.

 

 이창재 부시장은 행복점포 1호점 현판식 개최를 축하드린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지만, ‘대성암본가초밥집이 본 사업의 취지와 같이 골목상권 활성화의 우수 사례가 되기를 기대하고 시에서도 김천사랑 상품권 연중 10% 할인으로 소비 촉진,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청년몰 조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 대성암본가초밥집, 행복점포 1호 현판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