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공무원노조 상주시지부는 2004년 공무원노조 특별법 입법 및 연금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회복을 위해 단 하루 결근했다는 이유로 해직됐다가 17년 만에 복직한 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 상주지부장의 첫 출근 맞이식을 14일 가진 후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복직환영식을 갖는다.

 

그 동안 여러차례 해직공무원 복직법안이 발의 됐지만, 국회 문턱에서 좌절되다 지난해 129일 해직공무원복직법이 국회를 통과하고 그 시행령이 413일자로 공포됨에 따라 복직이 이뤄 졌다.

 

공무원노동조합 상주시지부 건설 과정속에 정부의 탄압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합법화 과정을 거쳤지만 복직문제는 어려운 과제로 남아 있었다.

 

공무원노조 박호진 상주시지부장은 그 동안 조합원들의 관심과 헌신적인 노력이 복직의 기쁨을 만들었다고 밝히고,강영석 상주시장께서도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가능했으며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복직한 왕준연 공무원노조 초대지부장은 1980년에 임용돼 의회사무국, 기획감사담당관실 등에 근무하며 올해로 정년을 맞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무원노조 초대 상주지부장 6000일만에 복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