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원전은 탄소제로 지름길


 

경상북도는 9일 제142회 원자력안전위원회 제1호 안건으로 상정된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허가 승인을 환영했다. 사업자인 한수원이 201412월 운영허가를 신청한지 약 80개월만이다. 이로 인해 신한울 1호기는 우리나라 27번째 원전이 됐다.

 

당초 신한울 1호기는 20184월 상업운전 예정이었지만, 경주 지진 등으로 운영허가가 3년 가까이 지연돼 오다 지난해 11월부터 원자력안전위원회 보고안건으로 상정, 13차례 회의 끝에 이번 제142회 심의안건으로 상정 승인됐다.

 

그동안 경북도는 지난해 10월부터 도, ·군 합동 TF팀을 구성하여 신한울 1,2호기 운영허가 지연에 따른 피해를 분석해 수차례 원안위를 방문, 조속한 운영허가를 건의하고 지난 512일 울진지역구 국회의원인 박형수 의원(국민의힘), 울진군수와 함께 원안위 위원장 면담 시 이슈가 된 수소제거설비(PAR)의 철저한 성능 실험을 조건으로 조속한 운영허가를 적극 건의했다.

 

또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신한울 1·2호기 조속한 운영허가를 건의하는 공문을 지난 41일 발송해 공정률이 99%로 사실상 완공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신한울 1·2호기의 운영허가를 공식으로 촉구했다.

 

신한울 1호기는 이달 내 핵연료 장전을 시작으로 시운전 후 20223월 상업운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60년간 매년 약 200억 원 정도의 법정지원금(기본지원사업, 사업자지원사업) 및 지방세수 증대로 인해 울진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되살아날 것으로 판단된다.

 

이철우 지사는 최고 수준의 안전기술이 적용된 신형원자로인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를 적극 환영한다. 또한, 신한울원전 2호기의 조속한 운영허가를 통해 침체된 울진 지역경제가 되살아나길 바란다면서 탄소중립 시대에 SMR(소형모듈원자로), 원자력 수소생산단지 프로젝트 등 선도적으로 추진해 새로운 원자력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울 2호기는 안전성 점검 및 기자재 일정을 반영해 20226월 중 운영허가를 취득하고 20233월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승인 환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