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상주시는 2019년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2019년도 상주시 주요 시정 추진 성과와 함께 2020년도 시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올 해는 인구감소와 경기침체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10만 상주 시민과 1200여 공직자 모두가상주발전이라는 큰 목표를 향해 힘차게 달려온 뜻 깊은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상주시는‘2019년도 시정을 빛낸 6대 주요 시정 추진 성과인구 10만 명 회복 3750억 원의 투자 유치 전국 최초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착공과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의 차질 없는 이전 추진 전년 대비 국도비 예산 640억 원 추가 확보(도비 총 3155억 원) 사상 최초 본예산 1조 원 시대 개막 전국도 단위 평가에서 우수한 성과 거양 등을 꼽았다.

 

 먼저 시는 저출산고령화 흐름 속에서 무너졌던 인구 10만 명을 회복했다. 시민과 모든 공직자의 열정적인 노력에 힘입어 연말 10만 명을 회복하면서 상주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었다. , 전국적인 투자 위축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6(3750억 원)의 투자 유치를 이끌어냈다.

 

 대표적인 투자 유치 사례는 중국 보두글로벌이다. 중국 CCTV가 선정한 중국 내 108위 우기업인 보두글로벌은 상주시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2020년까지 2년간 120억을 투자하기로 했다. 음료용 식재료인 타피오카를 생산하는 공장을 함창농공단지에 건립함으로써  120여개의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상주시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착공과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이전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미래 스마트 농산업의 선도 도시 위치를 선점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이 완료되면대한민국 농업의 중심 도시로서의 상주시 브랜드 가치 상승과 함께 22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410억 원의 소득유발효과, 1500여 명의 취업유발효과 등이 예상되고 있다.

 

 네 번째, 상주시는 새로운 상주 발전이라는 목표 아래 국회와 중앙부처를 뛰어다니며 2020년도 예산확보에 주력한 결과, 도비 예산 3155억 원을 확보(전년대비 640억 원 증가)함으로써 상주 발전을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2020년도 상주시의 살림살이는 전년도 예산 대비 640억 원 증액된 1384억 원으로 1986년 상주시가 생긴 이래 처음으로 본예산 1조 원 시대를 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노력으로 2020년도 국민행복민원실 우수기관 선정 등 전국 단위 평가 10개 부분에서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경상북도 농정평가 대상을 수상하는 등 23개 부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상주시 관계자는 지난 2019년도의 주요 성과는 상주시의 새로운 도약과 비전 제시를 위해 상주 시민과 공직자들의 역량을 총 결집한 결과라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더 큰 발전과 번영을 이룰 수 있는 기회의 해가 될 수 있도록 전 공직자들이 적극적인 자세로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견만리(明見萬里) 상주시, 사상 최초 본예산 1조 원 시대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