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사업공모에 경북도청도군(광역기초 결합형)이 최종 선정돼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간 국비 30억 원(총 사업비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은 지역 유휴공간을 활용, 주민과 민학이 협력해 지역의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방안을 찾는 지역혁신 거점공간을 조성하고 주민주도의 문제해결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난 해 11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경남 밀양시와 함께 최종 선정 됐다. 이에 따라 청도군은 코로나 코호트 격리 1호 건물로 감염병 위기를 이겨낸 성숙한 시민협력 장소이자 지역보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주민에게 높은 인지도를 보유한 청도보건소를 리모델링해 지역혁신 거점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 60억 원 중 국비 30억 원을 투입해 혁신캠프, 지역문제해결을 위한 생활실험(리빙랩) 등 주민주도의 문제해결 혁신활동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방비 30억 원(도비 9, 군비 21)은 보건소 건물을 리모델링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라운지 및 휴게공간, 혁신전시장, 혁신활동을 위한 회의실 및 공유오피스 등의 공간으로 탈바꿈해 2024년 개소를 목표로 조성할 방침이다. * 청도보건소는 새로운 곳으로 이전해 신축 예정

 

지금까지는 도시 지역이 주로 선정됐으나 이번 청도군 선정은 인구감소 지역으로서는 최초며, 도시 지역에서 주로 이뤄졌던 지역사회혁신 활동이 인구감소 지역에서도 활발히 이뤄지게 되면 인구유입,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선정현황(18~21) 6: 강원 춘천, 전북 전주, 대전, 제주, 충남 천안, 울산

 

황명석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지방자치법 개정과 함께 앞으로 주민이 정책 공동생산자로 참여하고 협력하는 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이 마주한 다양한 문제를 주민 주도로 해법을 마련해 빠르게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소통협력공간 공모사업 인구감소지역 최초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