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순천향대학교 부속 구미병원(병원장 정일권)이 최근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한 2021년 특수건강진단기관 평가에서 최우수 S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는 운영 기간이 1년 이상인 전국 특수건강진단기관을 대상으로 4개 분야(특수건강진단의 관리, 결과 및 판정 등에 대한 신뢰성, 장비보유 현황 및 유지관리의 적정성, 사후 관리의 절차 및 관리) 항목 및 행정처분 이력 등에 대해 평가했다.

 

평가 결과, 순천향대 구미병원은 2015, 2017, 2019년에 이어 2021년에도 S등급을 받아 대구·경북지역에서 유일하게 4회 연속 최우수 S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수건강진단은 소음, 분진, 화학물질 등 유해인자에 노출되는 근로자에게 직업성 질환을 예방하고 근로자의 건강을 보호 유지하기 위해 실시하는 건강진단이다. 고용노동부는 특수건강진단 수준의 향상을 위해 2년 마다 평가를 실시,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정일권 병원장은 우리병원은 1983년 특수검진 실시기관으로 지정됐으며, 근로자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집단산업관리연구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도 근로자의 건강과 안전보건관리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특수건강진단기관 평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