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군위군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목록등재를 위한 국내 후보로 <삼국유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최종등재 여부는 올해 11월 말 개최 예정인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록유산 총회(MOWCAP)’에서 결정된다고도 덧붙였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및 아태지역 목록 국내 후보 선정을 담당하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한국위원회(위원장 서경호)2022년 총회에 제출할 유네스코 아태기록유산 목록에 <삼국유사>를 포함해 총 3종을 선정·발표했다.

 

군위군이 지난 2018년부터 역점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삼국유사 기록유산 등재 사업2019년 삼국유사를 소장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박물관, 부산 범어사,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국학연구원과 업무협약(MOU)을 시작으로 한국국학진흥원에 위탁 추진해 오고 있다.

 

이를 시작으로 군위군은 민족의 정체성과 유구한 역사를 밝힌 <삼국유사>가 가진 기록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공유하는 데 주력하면서 지난 4년간 꾸준히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었는데, 이번 국내 후보 선정을 시작으로 삼국유사 기록유산 등재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기 시작했다.

 

삼국유사 목판 복원사업, 역주사업을 통해 등재의 기반을 다지고 전문가 중심의 워크숍을 진행해 등재를 위한 새로운 논리를 만드는 등 삼국유사가 가진 기록유산적 가치를 발굴해 왔다.

 

<삼국유사>13세기 세계에 밀어닥쳤던 몽골 충격기에 집필된 한반도의 고대 신화와 역사, 종교, 생활, 문학 등을 포함하고 있는 종합서이다. 1394년에 발간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선초본(조선초기본)1512년에 간행된 임신본(중기본)이 현존하고 있는데, 현존하는 판본 가운데 기록유산으로서의 중요성을 가진 3종을 대상으로 등록 신청했다.

구분

판본

소장처

지정여부

비고

초기본

파른본

연세대학교 박물관

국보

왕력, 1,2

범어사본

범어사(부산)

국보

4,5

중기본

완본

서울대학교 규장각

국보

521

 

이번에 선정된 삼국유사는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 뿌리를 알려주는 독보적인 역사서로, 역사·문학·철학·종교 등 전 세계인이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한국 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을 동시에 담고 있는 인류 역사의 보고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국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