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최낙두)는 봄철 발아기 무렵 포도 과원에 많은 피해를 입히는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이하 장님노린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생육 초기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장님노린재는 휴면 중인 포도 눈 부위에서 알로 월동하고 이듬해 새순이 2cm 정도 자라 2~3개의 잎이 보일 때쯤 부화하기 시작하여 포도나무에 피해를 준다. 유충과 성충 모두 어린잎과 과실을 가해하는데 피해받은 어린잎은 구멍이 생기고 기형이 되며, 과실은 껍질 부분이 흑갈색으로 변하여 코르크화된다.

 

방제 방법은 봄철 발아기부터 예찰을 철저히 하고, 포도 잎이 1~2장 나오기 시작하면 방제를 시작해 꽃송이가 형성되는 시기(개화 15~20일 전)까지 2~3회 적용약제로 적기에 방제해야 한다.

 

기술보급과 김인수 과장은 최근 이상기상으로 인해 월동 병해충의 발생 밀도가 높아지고 발생 시기가 빨라짐에 따라 적기 방제 실시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도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 적기 방제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