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김천시는 민선8기 출범과 동시에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코로나19 완전극복을 위한 제1회 추경예산안 1340억 원을 편성하고 15일 김천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당초예산 12300억 원 보다 1340억 원(10.85%)이 증가한 13640억 원 규모로 일반회계는 1184억 원, 특별회계는 156억 원이 증액됐으며,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추경은 보통교부세 추가분 221억 원과 2021회계년도 결산에 따른 순세계잉여금 398억 원, 국도비보조금 432억 원을 세입으로 편성하고 세출 사업축소 및 취소, 내부유보금 조정을 통해 재원을 마련, 코로나19 장기화와 고유가·고물가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과 코로나19 완전극복을 위한 취약계층 등 지원과 함께 지역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주민숙원사업 해소를 위한 재정지원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코로나19 완전 극복 지원 사업으로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85억 원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비 35억 원 소기업소상공인 방역물품 지원 3억 원 운수업계 종사자 소득안정지원 15억 원 코로나19 격리치료비 지원 12억 원 등 174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지역경기 활성화와 민생안정 지원사업으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지원 84억 원 MBC배 전국수영대회 등 전국단위 대회 유치 5억 원 지역공연 활성화를 위한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2억 원 지역방역 등 일자리 확대 2억 원을 편성하고 유류값, 원자재값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축산농가 지원을 위해 무기질비료 가격인상 차액지원 21억 원 조사료 운송비 지원 1억 원 등 총 116억 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의 생활 속 불편사항과 오랜 숙원사업 해소를 위해 읍면동 소규모 배수로 정비사업 등 12983억 원 하천 시설물 정비사업 등 2127억 원과 주요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주민안전을 위해 강남북연결도로 개설 30억 원 등 도시계획도로 및 현안도로 개설사업 1391억 원 도로, 교량시설 유지관리 1033억 등 총 252억 원을 편성했다.

 

그 외에 코로나19 재확산과 여름철 풍수해 등 자연재해를 대비해 예비비 100억 원을 추가 편성했다.

 

김충섭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으며, 국제정세 불안과 물가상승까지 이어져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가용재원을 최대한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배분하여 예산안을 편성한 만큼, 확정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해서 민생경제 회복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22일부터 83일까지 열리는 제230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제1회 추경예산 1천340억 원 증액된 1조3천640억 원 편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