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대구시가 18일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사업기간은 2030년까지이며, 규모는 16.9(511만평)으로 시설부지가 12.9(390만평), 소음완충지역이 4.0(121만평)이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2020년 공동합의문을 반영하여 민간공항 터미널 및 군 영외관사 군위군 배치가 포함됐다. 군 영외관사는 군위읍에 위치하며, 국방부의 시설기본요구조건에 따라 2천여 세대로 계획돼 있다. 공동합의문의 다른 사항도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 우선 공항신도시 군위군 330조성은 경북도에서 용역을 발주 진행중이며 올해 말까지 완료될 계획이다.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은 주요시설 및 도로 등 노선확정 후, 대구시·경북도·군위군이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며, 군위군 관통도로(동군위 IC ~ 공항, 25)는 경북도에서 노선계획 등을 검토중에 있다.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의 전제조건이었던 군위군의 대구편입은 9월 국회처리가 유력하다.

 

기본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군위군은 토지 편입여부, 보상 등에 대한 상담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군위읍에 소재한 현장소통상담실을 822일부터 916(토일·공휴일 제외, 10:00~16:30)까지 확대운영 하기로 했으며, 전문가(법률, 세무, 감정평가사)를 매주 화요일 투입해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의 질을 높일 예정이다. 현장소통상담실 연락처 : (군위) 054-383-9508~10

 

김진열 군수는 군위군의 대구편입 등 공항도시 군위 건설을 위해 아직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산적해 있다라며, “이 숙제들을 군민들과 함께 슬기롭게 풀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위군 본격 비상 시작,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