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국내를 대표하는 호국평화 축제로 자리매김한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 인근 대도시 관광객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왜관 원도심에서 열린다.

 

김재욱 군수는 지난 2일 왜관 원도심 개최를 알리는 이색 홍보판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며 축제 홍보에 나섰다. 김 군수는지역을 대표하는 낙동강 대축전이 56일 앞으로 다가왔다,“이번 축제는 칠곡보생태공원은 물론 처음으로 왜관역, 왜관시장 등의 원도심에서 분산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낙동강 대축전은칠곡, 평화가 오기까지라는 주제로 오는 1028일부터 1030일까지 사흘간 칠곡보생태공원과 왜관 원도심인 1번 도로에서 열린다. 칠곡군이 분산 개최 카드를 꺼낸 든 것은 접근성을 높여 더욱 많은 주민과 관광객의 축제 참여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다.

 

정철상 호서대 교수는축제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많은 지자체가 원도심에서 축제를 개최하는 추세라며차별화된 콘텐츠를 개발해 축제 경쟁력을 높여 원도심의 가치를 높여 나가야 한다, 원도심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군수는 원도심 개최와 함께일병 비둘기 프로젝트를 이번 축제의 킬러 콘텐츠로 제시했다.

 

칠곡군은 전후 세대에게 전쟁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일병 비둘기 써포터즈를 모집한다. 이들에게 티셔츠를 비롯한 각종 기념품과 혜택을 제공해 축제에 대한 관심과 참여도를 높여 나간다는 방안이다.

 

이밖에 왜관 1번 도로에서 열리는 205힐링 프로젝트 평화를 지키는 힘 평화를 부르는 기억 호국로 걷기 체험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공연 뮤지컬 55낙동 7경 문화한마당 드론 및 불꽃 쇼 등의 다채로운 전시 체험 행사가 마련된다.

 

, 육군 제2작전사령부의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로 블랙 이글스 에어쇼 헬기 축하비행 군 문화 공연 등의 군() 관련 콘텐츠도 경험할 수 있다.

 

끝으로 김 군수는축제를 통해 평화의 소중함과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라며,“맛깔스럽게 축제를 준비했다. 1028일 축제의 주인공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경제 활성화 위해 원도심에서 개최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