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서 숫자 7을 만드는럭키칠곡 포즈의 인기가 고공행진 중이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해 가수, 개그맨, 배우, 미스코리아, 참전용사, 정치인 등이 럭키칠곡 포즈로 사진을 촬영한 것이 알려지면서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럭키칠곡 포즈는 왼손 엄지와 검지를 펴 검지가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는 것으로 김재욱 칠곡군수가 지난 7월 직접 고안했다. 6·25 최대 격전지였던 칠곡군의 첫 글자 칠과 발음이 같은 숫자 7을 그려 칠곡군을 상징하며평화를 가져다준 행운의 칠곡을 의미한다.

 

반기문 총장이칠곡군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반전의 기틀을 마련해 평화를 선물한 도시라며 럭키칠곡 포즈로 촬영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어 장구의 신박서진, 트로트 가수 김혜연, 윙크, 육중완 밴드, 김흥국 등의 국내 정상급 가수와골때리는 그녀들의 주명과 개그맨 이현정이 동참하면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 천주교대구대교구장 조환길(타대오) 대주교와 미스코리아 대구·경북 진선미가 인증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 밖에도 방송인 정재환, 한기웅 정희용 국회의원 연극배우 이재선 2연평해전 참전용사 권기형 국민 불륜남 김덕현 영화 신세계 최희락 브라이언 쇼흔 대구기지 사령관 등이 동참했다.

 

럭키칠곡 포즈가 인기를 얻자 숫자 7을 선명하게 드러나게 하는 엄지와 검지에 붉은색이 칠해진 독특한 모양의 장갑이 등장했다. 또 칠곡군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왜관읍 구장터 할머니들과 협업을 통해 파우치, 팔찌, 에코백, 관광엽서 등의 감성 충만한 럭키칠곡 굿즈를 선보인다.

 

 

권장원 대구가톨릭대학교 미디어영상광고홍보학부 교수는튀어야 사는 시대에 럭키 칠곡 포즈는 지역 특성에 맞는 창의적이고 독특한 홍보 콘텐츠라며스토리를 입히고 관광산업과 연계한 차별화된 홍보 전략으로 대표 콘텐츠로 육성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럭키칠곡 포즈’ 인기 고공행진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