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대학연구소 406개와 기업연구소 1503, 특화산업 기술 공동개발

고졸기술자 파격지원, 광역비자 통한 해외기술자 공급도 추진

 

경상북도는 전국 최초로 지방시대정책국을 만들고 지난한달 동안 구미 지역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방산업체 등을 방문해 산업현장에서 가장 우선 과제로 제시한 인재양성과 기술개발 문제 해결에대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고 지역산업기반 인재양성체계 구축업무 협약식31일 금오공대에서 개최했다.

 

지난해 SK실트론은 8550억원의 웨이퍼 시설 투자안을 의결하고 2027년까지 5년간 23천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고 LG이노텍14천억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내놨다.

 

구미 SK실트론에서 근무하고 있는 약 3300여 명 중 기술개발 등을 담당하는 전문기술자(엔지니어) 10%는 대다수가 수도권 대학 출신이고80%의 현장기술자(테크니션)는 대구지역의 전문대학 출신으로 지역대학출신은 소수에 불과한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금오공대는 지역 기업과 함께 맞춤형교육과정 및 현장 시스템과 동일한 실습체계를 갖춰 특화된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한 우수한 졸업생의 50%를 우선 취업시킨다. 교육프로그램운영과 시설장비 구축에 소요되는 예산은 경북도와 구미시가 부담해지역주도산업인재양성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확산시켜 나간다.

 

뿐만 아니라 전문학사 출신의 우수한 기술자들이 석·박사 학위를 취득할수 있도록 금오공대에 관련 야간학과를 신설하여 학비 걱정 없이엔지니어의 꿈을 지역에서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금오공고와 구미전자공고는 교수와 기업 연구원이 직강하는 교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기업에 취업시키고 고졸 취업자 학사취득 시등록금 무상지원, 대기업 수준의 보수, 군복무 후 복귀 시 상여금 300% 지원 등 고졸 청년기술자 전성시대를 열어간다.

 

LIG넥스원은 서울, 부산 등 타지역의 인력은 3~4년 근무 후수도권으로이동해서 기업의 손실이 크다.기술연구에서 생산, 매출로이어지기까지 많은 예산과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학교가 기금 등을 마련해서 장학제도와 기숙사 생활비 등의 지원으로 우수한 인재를 확보해기업 맞춤형 인재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해외에서 공부한 젊고 유능한 교수를 채용해 기업의 과제들을 이론과 실험을 통해해결하는 열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방학을 이용해 AI, 항공, UAM 등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우수학생을 고등학교 진학부터 컨설팅하고 지역산업인재로 키워 나갈 것과 해외 우수인재 수급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대학과 도와 시군은 기업이 제안한 문제해결을 위해 지방정부 가용재원10%이상을 투자하고 외국인 광역비자를 도입해직접 CIS, 동남아 등해외의 우수 IT대학원생, 고등학생 등을 지방정부초청유학생으로 유치하여 문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구미에서 20년 이상 반도체 부품을 생산해온 원익큐엔씨는 중소기업의 가장 큰 애로가 5, 10년 이후의 기술개발이며 기업의 생존이 달려있는절실한 문제라신제품 개발 프로젝트의 대학 참여와 대학원 중심의 응용중심 교육도 주문했다.

 

경북도는 대학연구소 406개와 기업연구소 1503개가 공동으로 지역산업의 원천기술과 응용기술 참여하는 특화 프로그램에 연구비를 지원하고 기술개발이 바로 상품으로 기업의 이익이 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대학과 협의해 교수 평가에도 반영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지방의 중소기업들은 인재가 없어 고사 직전이고 기술개발이 상품으로 출시되기까지 너무 많은 시간과 돈이 필요하다는 것이현장의 목소리. 이제 지역의 대학과 지방정부가가 답을 내 놓아야 한다라며, “지방정부와 대학이 함께 손잡고 기업의 투자단계에서 인재양성,규제개혁, 정주여건개선 등 3개팀을 주축으로 하는 TF를 가동해기업이인재 걱정 없이 할 수있도록 지방정부의 가용재원 10%이상을 투자해 서울 청년이 지방을 바라보는 확실한 지방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발 교육혁신... 지역기업-대학 묶어 특화산업 인재, 기술 공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