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구미=이상철 기자/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윤재호)222일부터 33일까지 지역 내 102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중국 리오프닝에 따른 구미 기업체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 중국 리오프닝 : 중국의 경제활동재개를 뜻하는 말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증가, 치료제 개발 및 보급 등으로 중국이 작년 말 고강도 방역정책인 제로 코로나를 폐기한 후 경기 부양 대책을 내놓으면서 리오프닝을 선언했음.

 

응답기업 102개사는 중국의 리오프닝이 한국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부작용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47.0%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영향 없음 33.0%, 큰 도움이 됨 9.0%, 부작용이 매우 클 것 6.0%, 도움이 되지만 전체적으로 부작용이 더 큼 5.0%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의 리오프닝이 귀사의 매출, 수익 등 경영실적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영향이 없다는 답변이 63.3%로 가장 많았으며, 긍정적 효과 있을 것 29.6%, 부정적 효과 있을 것 7.1%로 대부분의 기업은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 전망했다.

 

위의 질문에 긍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 중 48.3%가 중국으로의 수출물량 증가가 가장 크게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밝혔으며, 중국산 부품소재 조달로 공급망 안정이 37.9%, 중국진출기업 가동 정상화 6.9%, 물류차질 완화 6.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별 영향이 없거나 부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그 이유로 대중국 수출 증대효과가 크지 않을 것’(44.3%)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원자재와 에너지 가격 상승요인으로 작용40.0%, 중국내 코로나 재확산 가능성 4.3%, 기타 11.4% 순으로 응답했다.

 

이처럼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사업환경이 변화하는 가운데 대중국 사업에 대한 귀사의 향후 계획은 어떠한가에 대한 질문에 72.4%가 현재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라고 응답했으며, 계속 늘려갈 예정이 14.3%, 점차 줄여갈 예정이 13.3%로 큰 변동사항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의 리오프닝을 우리기업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필요한 과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위한 한중관계 개선’(45.5%)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하고 이어 미·중갈등과 같은 불확실성 해소가 33.8%, 적극적인 마케팅 전개 20.8%, 중국진출 우리기업 애로 해소 11.7%, 무역기술장벽(TBT) 완화 9.1% 순으로 나타났다.

 

구미상공회의소 심규정 경제조사팀/기업유치팀장은 본 회의소는 이달 주한 중국상공회의소 회장단 초청 교류회 개최, 지난 3월에는 MWC 참관단을 파견하는 등 중국·미국·유럽 등 구미산단의 주요교역국과의 교류 및 정보공유 등에도 집중하고 있으며, 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리오프닝에 따른 구미 기업체 영향 조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