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칠곡=김영수 기자/ 6·25전쟁 당시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다부동전투의 위상 정립을 위한 명칭 변경과 역사 교과서 수록을 건의하는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 인프라 확충을 통한 도시 경쟁력 향상을 위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 군수는 다부동전투 현장의 흙이 담긴 동양란을 이 부총리에게 전달했다.

 

6·25전쟁 당시 최초의 한미 연합작전이자 3대 전승의 하나인 다부동전투를다부동대첩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 수록을 건의하기 위해서다.

 

다부동전투는 낙동강 방어선 가운데 가장 전략적인 요충지로 경북 칠곡군 왜관읍과 가산면 다부리 일대에서 국군 제1사단과 북한군 제1, 3, 15, 13사단이 격돌한 국가 존망의 결정적 전투였다. , 한미 동맹의 초석을 마련한 것은 물론 수많은 학도병과 지게로 탄약을 운반한 주민의 나랑사랑 정신이 깃든 전투로 평가받고 있다.

 

김 군수는 화분에 칠곡군민이 정성껏 재배한 동양란과 다부동 전투 현장에서 구한 흙을 담았다. 그는부총리님 다부동전투를 기억해 주세요라는 글귀가 적힌 리본을 화분에 붙여 이 부총리에게 전달하며 다부동전투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 군수는 이 자리에서자라나는 미래세대에게 평화와 통일만큼 호국과 나라 사랑의 정신을 심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대한민국은 다부동전투 승리로 지켜낼 수 있었기에 반드시 역사 교과서에 수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다부동전투는 단순한 전투의 의미를 넘어서는 구국(救國)의 전승이라며다부동전투의 의미와 가치 전달을 위해 다부동대첩으로 명칭 변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부총리는자유민주주의 체제의 소중함과 올바른 국가관 형성을 위해 교과서 수록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재욱 칠곡군수, 다부동 흙이 담긴‘동양란’을 들고 부총리 찾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