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7(수)
 

 

김천=서창국 기자/ 김천시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제18회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서 건강한 출산과 육아, 임산부 배려 문화 조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천시는 경상북도 최초 김천시공공산후조리원 신축 건립, 전국 최초 산모·기 돌봄 지원 사업 실시, 경북 최초 임신 축하금 지원, 출산장려금 지원, 첫 만남 이용권 지원,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난소기능검사비 지원, 저소득층 기저귀·조제분유 지원 등 임산·출산 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김천시 공공산후조리원은 지역거점의료기관인 경상북도 김천의료원과 연계하여 신생아 건강관리뿐만 아니라 산모의 건강관리까지 돕고 있어, 공공산후조리원의 롤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천시장권한대행 홍성구 부시장은 출산과 양육은 오로지 개인의 몫이 아닌 사회와 국가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중요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김천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 살기 좋은 김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제18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