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구미=김호숙 기자/ 구미시는 지난 1일과 4일 이틀간 선산문화회관에서 선산읍 노상지구, 완전1지구 토지소유자와 이해 관계인을 대상으로 2024년 지적 재조사 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지적 재조사 사업은 110여 년 전 일제강점기 토지조사사업으로 만든 지적공부(토지대장, 지적도)와 현실 경계가 부합하지 않는 지역을 선정해 현실에 부합되도록 지적공부를 새로 만드는 사업으로 시는 2013년부터 지적 재조사 사업을 펼쳐 19개 지구(7,700)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사업 대상인 선산 읍내는 이웃 간의 경계분쟁과 건축행위 제한, 맹지 등 토지소유자들의 재산권 행사에 많은 불편을 겪어온 지역으로 내년 1월부터 202512월까지 2년간 사업을 시행하며, 주민설명회에 200명 이상이 참여해 지적 재조사 사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양진오 시의원은 지적 재조사 사업 대상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라며, 사업 추진 시 의회에서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김사정 토지정보과장은 토지소유자의 적극적인 관심을 바라며, 이번 사업으로 경계를 바로 잡아 이웃 간의 오랜 경계분쟁과 맹지로 인한 불편을 해소해 토지 이용의 가치가 한층 증대될 것이다고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이웃 간 경계분쟁과 맹지 해결, 토지 가치 높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