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구미=김호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출퇴근 30분 시대, 교통격차 해소라는 주제로 개최한 민생토론회에서 수도권의 GTX사업과 더불어 지방 철도망 확충을 위해 지방권에도 광역급행철도(x-TX)를 도입해 메가시티 1시간 생활권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4차 철도망 계획에 반영된 대구경북 신공항철도(대구~구미~신공항~의성)GTX 급행철도차량을 투입하는 것으로 결정했으며, 그동안 정부 차원에서 언급되지 않았던 구미가 노선에 공식적으로 포함됨에 따라 동구미역 신설이 가시화됐다.

 

이로써 신 공항 배후 중심도시로의 구미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구미시는 김장호 시장을 중심으로 대구경북 신공항철도노선에 구미 통과를 위해 국토부와 국회를 수차례 방문했으며,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을 초청하는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대구경북 신공항철도는 총 사업비 2444억 원에 66.8의 복선전철로 계획되며, 정부의 발표대로 금년 2월 중 기재부에 예타를 신청할 예정이다.

 

올해 12월에는 대구권 광역철도(구미~경산)가 개통됨에 따라 대구와 접근성을 높여 금오산과 금리단길을 활용한 관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구미역 활성화를 위해 인구청년과에서 진행 중인 구미역 복합문화거점공간사업을 통한 구미역사 1, 2층 전면 개편 등 구미역 도심활성화 사업에도 총력을 기울인다.

 

또한, 대구권 광역철도 2단계(구미~김천)도 올해 말까지 사업타당성 조사를 완료할 예정이며, 수도권 및 중부내륙지역과의 산업물류, 여객의 활성화를 위해 김천~구미~신공항~의성철도사업을 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경북도에 건의했다.

 

김장호 시장은 구미시가 신공항 배후 중심도시로의 구미역할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이며, 신공항을 중심으로 구미국가산업단지 활성화와 구미 경제 재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신공항철도 다음달 예타 신청, 동구미역 가시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