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3(목)
 


 경북 도=이화조 기자/ 경상북도가 야심 차게 시범 도입한 경북 미래형사과원(다축형)’이 대한민국 사과 산업의 틀을 바꾼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과수산업 경쟁력 제고 대책 중 하나인스마트 과수원 특화단지 조성은 우리 도가지난해부터 중점적으로추진하는 경북 사과 산업 생산구조 대전환의 핵심사업인 다축형 사과원 조성을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졌다.

전통 사과원

 

신경북형 사과원

 

경북 미래형 사과원

<2> <4>

1세대 주간형

(‘70~‘90년대)

 

2세대 방추형

(‘96~‘20)

 

3세대 다축형

(‘10년 중반~)

* 사과 주간 형태를 방추형에서 다축형(2~10)으로 전환하여기계화가 가능한 평면형 사과원

 

스마트 과수원 특화단지 조성은 20ha 내외 규모로 스마트 과수원을 도입한 특화단지 조성, 재해 예방시설, 공동농기계를 필수 시설로 도입해생산성을 높이는 사업이다.

 

정부는 다축형 사과원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1,200ha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해2월에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을 위해 경북 미래형사과원 조성계획 수립과 올해까지 사업비 73억원을 투입해 60ha를 조성하는 등 2026년까지 300ha의 재배면적을 목표하고 있다.

 

이번 발표로 경북도 핵심 사업이 국비 핵심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계기가마련됐으며, 도내 다축형 사과원 조성 확대에 더욱더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경북도는 미래형 사과원(다축형) 조성을 확대하기 위해선재배 기술이 중요하다고 판단되어 2022년부터 경북농민사관학교에서 다축형 재배 기술 과정을 운영해 최신 재배 기술을 보급하고 있다.

 

다축형 재배 기술 과정은 전문 교육기관, 대학교, 선도 농가의 이론과 현장 교육 등 짜임새 있게 구성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교육 운영으로 인해 현재 도내 다축형 재배면적은 2022년 대비2배 정도 증가된 158ha가 조성돼 있다.

 

경북도는 이번 미래형 사과원 조성 사업이 정부 정책에 반영된 것은 30년 전 신경북형 사과원을 개발해 사과 산업을 주도했던 당시처럼 다시 한번 대한민국 과수산업의 전반전인 틀을 바꿀 것이라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경북도는 과수 냉해 피해 예방용 열풍방상팬 면세유 지원’, ‘다축형 사과원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과수 거점 APC 신규 설치등 현장 목소리를 적극 건의해 이번 정부 계획에 반영시켰다.

 

경북도는 유통 분야에서도 과수 생산 대전환에 발맞춰 유통구조의 혁신을 도모한다.

 

도는 그동안 거점 APC 확대와 기존 APC의 스마트화를 중심으로 유통 대전환을 함께 추진해 왔는데 이러한 스마트화 전략도 정부 정책에 반영됐다.

 

도는 현재 김천 신규 거점 APC를 신축 중이며, 이번 계획에도 추가 건립이포함되어 유통 분야 또한 대변혁을 앞두고 있다.

* 거점APC (’24) 3개소(’25) 4개소(’26) 5개소

 

경상북도 김주령 농축산유통국장은 "사과 산업 생산 구조 대전환을 통해 다시 한번 과수 산업을 주도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가 대한민국 사과산업 틀을 바꾼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