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김천시는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인해 동시 다발적인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봄철 산불발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 가운데, 현재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운 6건이 적발돼 위반자들에게 총 18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최근 날씨가 풀리고 본격적인 영농철이 도래해 영농폐기물, 농부산물 등의 소각 행위가 빈번해짐에 따라 산불방지대책본부 및 각 읍면동은 현장 위주의 단속 활동을 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 21일부터 대형 산불 특별대책기간을 맞이해 소각산불 제로를 위한 야간단속반과 산불예방지역 책임관 및 담당자를 운영하는 등 산불발생의 주 원인인 소각행위 단속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지난 20일 남면 오봉리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서 산불원인 조사감식을 위한 특별사법경찰을 투입해 산불원인에 대해 조사하고 가해자를 수색해 엄중 처벌하는 등 주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고 가해자는 처벌받는다는 인식을 확산시켜 재발 방지에 앞장설 계획이다.

 

 신태종 산림녹지과장은 따뜻하고 건조한 날씨로 산불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위법행위 발견 시 예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라며, “우리 산림을 지키기 위해 농·산촌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보호법 제57조 및 동법 시행령 제36조에 의거 허가를 받지 않고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운 경우 최소 3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산림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담배꽁초를 버린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 화기, 인화물질, 발화물질을 지니고 산에 들어간 경우 또한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실수로 산불을 낸 경우라 하더라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불법소각 적발되면 과태료 30만 원 부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