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구미시는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관내 사회복지시설 52개소에 대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단행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2주간 2400여 명의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의 협조를 바탕으로 공무원과 경찰 인력 1550여 명을 투입, 24시간 빈틈없는 관리체계를 통해 지금까지 단 한 명의 확진자 없이 격리 기간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현재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시는 23일부터 내달 5일까지 2주간을 코호트 격리에 준하는 감시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먼저 이들 생활시설에 근무하는 종사자(25%표본) 및 사회복무요원 전원에 대해서 검체를 완료했고 시설별 담당자와 52개의 전담부서를 감염관리 책임자로 지정해 입소자와 종사자들을 매일 모니터링하고 일일보고 하도록 했다.

 

 또한, 증상자가 발생했을 때에는 시설장 책임하에 증상자를 즉각 격리조치하고 보건소에 신고한 뒤 지시에 따라 증상자를 이송한 후 건물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시설에 들여오는 모든 물품도 소독 후 사용할 수 있으며, 종사자 간 신체접촉을 피하고 식사 때는 거리두기를 철저히 하도록 지침을 마련하는 등 전염병 위기상황은 그대로 유지한다.

 

 장세용 시장은 구미는 지역적으로 보면 대구·경산 등과 인접한 지역이지만,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감염병 확산 차단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지역 간 거리 극복하기 실천에 동참해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장세용 시장은 2주간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협조해 준 52개 시설장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와 함께 앞으로의 2주간을 코호트에 준하는 상태로 행동수칙을 잘 지켜 시설 내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서한문을 전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사회복지시설 예방적 코호트 격리, 단 1명의 확진자 없이 종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