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4(목)
 

  김천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업법인 및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95800만 원의 농어촌진흥기금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업법인·농업인을 대상으로 지원하며, 소모성 농어업용 자재구입, 사료구입, 농수산물 수매대금 등의 운영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지원한도는 개인 2천만 원, 농업법인·단체 5천만 원이며, 농업인이 부담하는 금리는 연1%, 1년 거치, 3년 균분 상환 조건이다.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농업법인 및 농업인은 오는 8일까지 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지원신청서등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지원대상은 시 자체 심사를 거쳐 도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되며, 이달 중순부터 농협을 통해 운영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앞서 사업을 시행한 사업대상자의 경우 상환기간 1년 연장,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 이자발생분 감면 등을 추가로 지원해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에 앞장서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천시, 농어촌진흥기금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