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구미시가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지난 1일 오후 경북도청에서 고용노동부, 경상북도, 김천시, 칠곡군과 함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고용안정 선제대응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향후 5년간 6975천만 원을 투입해 6785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POST전자산업에 대응할 새로운 일자리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올해는 전자산업 침체와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노동시장에 국비 78억을 포함한 총 975천만 원이 투입된다. 또한, 5G 테스트베드 구축, 홀로그램 기술 개발, 홈케어가전, 시스템반도체 등 미래 산업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용패키지사업은 HW(인프라)SW(고용)의 융합형고용혁신 플랫폼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 산단 연계 고용 창출 프로젝트, 스마트모빌리티 육성-고용 확대 프로젝트, 지역산업 고용연계 프로젝트3개 프로젝트로 추진한다.

 

 기업지원, 직업훈련, 창업지원, 근로환경 개선 등의 고용정책을 통해 2024년까지 6785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수평적 고용 구조 확립과 스마트모빌리티 선도 기업을 육성을 통해 수출액 약300억 불, 생산액 50조 원 달성 등 향후 실질적 경제 지표 개선효과를 가져올 핵심 기반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미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 중심으로 국가 IT모바일산업 수도 역할 담당해왔으나, 전자 산업 경쟁력이 저하되면서 구미 산단의 생산액, 수출액, 근로자 수 모두 감소(‘13년 대비 ’18년 생산액 8.4%, 수출액 3.8% 근로자수 1.2% 감소)했으며, 전자산업 피보험자수 역시 ‘1070,232명에서 ’1816,941명까지 떨어졌다.

 

 스마트 산단 연계 고용 창출 프로젝트전자제품 고도화 기술지도센터 운영, 생산성 증대를 위한 작업환경 개선, 스마트 팩토리 운영 인력 양성, Post 전자 산업 전문 인력 양성 사업, 업종전환 및 다각화를 위한 신제품 개발, 업종 전환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설계, 스마트산단 과제 추진형 전문연구인력 양성, 전자산업 고도화 창업 지원 등 8개 사업에 2735천마 원이 투자된다.

 

 스마트모빌리티 육성-고용 확대 프로젝트스마트모빌리티 전장·소재분야 기술·사업화지원, 스마트모빌리티 생산 환경개선사업, 스마트모빌리티 창업 및 벤처엑셀러레이팅, 스마트모빌리티 맞춤형 인력양성 프로그램 개발 및 기술인력 양성, 스마트모빌리티 현장 인력 양성 등 5개 사업에 267억 원이 투자되며, ‘지역산업 고용연계 프로젝트인 고용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1개 사업에 157억이 투자된다.

 

 올해는 사업을 도입정착시키는 단계로 총 975천만 원(국비 78, 지방비 19.5)을 투입해 고용혁신 플랫폼 구축 사업 등 10개 사업을 추진하며, 매년 사업 평가를 거쳐 추진하게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미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