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09(금)
 

 상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2년 축산 악취 개선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지역 여건에 맞는 악취 개선사업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18일 오후 시청 소회의실에서 축산 단체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친환경적 축산업으로의 변화를 시도하기 위해 축종별 사업 방향 등 악취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결과 2022년에는 축산 분뇨를 자원화 하는 경축순환 활성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축산 분뇨를 퇴비로 만들어 농업에 활용함으로써 악취를 저감하고 농업 경쟁력도 키우는 상생의 순환을 이루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을 중시하는 정부 정책뿐 아니라 대외 시장 개방, 경영여건 불안정,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축산업의 양적 발전이 더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악취 개선 방안을 만들어 다음 달 중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공모 선정 여부는 오는 6월 중 결정될 예정이다.

상주시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전국 축산 악취 개선 지역 10개소에 선정됐으며, 올해 국도비 등 예산 38억 원을 들여 축산 악취 개선사업을 진행 중이다.

 

 강영석 시장은 상주는 고소득 산업인 축산업이 강한 지역이지만 이에 따른 악취 개선이 과제라며, “다양한 악취 개선 방안을 마련해 농가가 고소득을 올리면서 지역 주민에게도 사랑받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주시, 2022년 축산 악취 개선 공모사업 선정 위해 축산단체장 간담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