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3-29(화)
 


2017년 칠곡군민의 성금으로 만든 식수탱크의 준공식에 참석한 백선기 칠곡군수.jpg

                                   식수탱크 준공식에 참석한 백선기 군수

 

6·25 전쟁 당시 도움을 준 에티오피아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9년간’은혜를 갚은 칠곡군민의 남다른‘에티오피아 사랑’이 화제다.

 

6·25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군이 2014년부터 시작한 에티오피아‘교육·농업 환경 개선 사업’에 현재까지 군민 2천300여 명이 동참해 8억 원을 모금했다. 지난달 기준 월 정기 후원자는 713명으로 매월 1천만 원의 성금이 답지하고 있다.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6천여 명을 파병해 630여 명이 죽거나 다친 아프리카 유일의 참전국으로 호국과 평화를 도시의 정체성으로 생각하는 칠곡군민은 에티오피아를 돕는 것을 당연한 의무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칠곡군 에티오피아 지원 사업은 군 예산 없이 각계각층의 주민이 자발적으로 기탁한 1~2만 원의 소액 후원으로만 진행된 점에서 의의가 크다. 초등학생이 모은 저금통부터 주부, 결혼이주여성,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백발의 어르신까지 함께했다.

 

사병으로 현역 복무를 하면서 받은 월급을 아껴 200만 원을 기부한 강경우(24) 씨로부터 할아버지가 폐지를 팔아 모은 쌈짓돈까지 가슴 따듯한 사연이 담겨있다. 지속적으로 증가하던 월 정기 기탁자는 2020년 253명까지 감소했지만, 코로나로 에티오피아 국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에 2021년 713명까지 증가했다.

 

칠곡군은 현재까지 군민들이 기부한 성금을 월드비전을 통해 에티오피아 디겔루나 티조 지역에 초등학교 3곳을 신축하고 초등학교 21곳의 화장실을 현대식으로 개선했다. 또 학생 5천 명을 대상으로 독서캠프를 열고 학부모에게는 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식수관 16km를 개설하고 식수 탱크 9개, 식수대 14개를 마련하는 등 교육과 농업 분야 지원을 이어갔다. 이러한 칠곡군민의 남다른 에티오피아 사랑은 3선 연임제한으로 오는 6월 임기가 끝나는 백선기 칠곡군수로부터 시작됐다.

 

백 군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는 신념과 결초보은(結草報恩) 정신으로 에티오피아 지원 사업을 시작 했다.그는 2014년 열린‘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 평화의 동전 밭을 조성해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알렸다.또, 군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하고자 군수 주관으로 기탁식을 진행하고 칠곡군에서 발행하는 소식지를 통해 기탁자 이름을 알렸다.

 

이밖에 2015년, 2017년 두 번에 걸쳐 에티오피아를 방문하고 현지 상황을 파악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군민의 자발적인 동참이 이어지며 칠곡군은 에티오피아 수호천사가 됐다.

 

에티오피아 디겔루나 주지사는“칠곡군을 통해 깨끗한 식수와 양질의 교육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더 밝은 미래를 위해 힘써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칠곡군민의 마음과 정성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선기 군수는“티끌 모아 태산을 만들 듯 군민들의 작은 정성이 모여 큰 기적을 이루어 냈다”라며“9년 동안 결초보은과 인류애를 실천해온 에티오피아 지원 사업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25 참전국 에티오피아에‘9년간’은혜 갚은 칠곡군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