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경북=김봉국 기자/ 경북도는 저출생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 근로자의 양육부담을 덜고, 육아휴직을 활성화하기 위해 20일부터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업무대행수당을 지원하는나의 직장동료 크레딧사업을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나의 직장동료 크레딧 사업은 육아휴직자 발생 후 대체인력을 채용하지 못해 직장동료가 업무를 대행하는 경우, 직장동료에게 지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북도에 주소지를 둔 중소기업 중 상시근로자 3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육아휴직 업무대행자에게 총 180만 원(30만 원씩 6개월)을 지원한다.

 

앞서 경북도는 지난달 28일 도내 14개 중소기업의 대표 및 인사팀장 간담회를 개최했으며, 기업 의견을 반영해 사업추진 지침을 확정했다.

 

이번 사업은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하금숙)이 위탁 운영하고 있는 경북광역새일센터가 수행하며,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새일센터, 성별영향평가센터 외 각종 연구 사업을 운영해 양성평등 행복경북을 실현하는데 앞장선다.

 

참여 희망 기업은 신청을 통해 경북광역새일센터와 업무약정을 체결하고 업무대행자 선정 후 수당을 지원받게 된다.

 

업무대행자에게는 육아휴직 업무대행수당을 본인명의 계좌로 직접 지원해 업무대행 동기를 부여하고, 육아휴직자가 중소기업에서도 마음 편히 육아휴직 제도를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사업 외에도 저출생 위기를 극복하고 부모의 양육부담을 덜어주고자 아이돌봄서비스 부모 부담금 90% 경감, 아픈아이 동행서비스, 119아이행복돌봄터 등 전국 최초 사업을 발굴·지원하고 있다.

 

황영호 경북도 여성아동정책관은 육아휴직제도는 저출생 위기를 극복하고, ·가정이 양립하는데 가장 중요한 제도 중의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에도 육아휴직이 보편화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앞으로도 경북도는 아이 보육의 지방시대를 선도하고 부모의 양육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중소기업, 이젠 마음 편히 육아휴직 다녀오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