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1(목)
 

 

칠곡=김봉국 기자/ 화재로 공장이 잿더미로 변하며 위기에 처한 경쟁업체에 자신의 공장을 무상으로 대여하며 도움의 손길을 내민 한 기업인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귀감이 되고 있다.

 

칠곡군은 지난 1일 상생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왜관공단에서 자동차 스포일러를 생산해 현대차에 납품하는 대일기업 박병태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박 대표는 20218월 북삼읍에서 동일 제품을 생산하는 A사가 화재로 인해 공장이 전소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A사는 현대차에 스포일러를 공급하는 경쟁업체로 화재가 발생하기 전까지 탄탄대로의 성장 가도를 달렸다.

 

박 대표는 10년 넘게 일궈온 사업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을 보고 같은 기업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납기일을 지키지 못하면 회사 신용도가 추락하고 타 업체에 주문이 넘어가며 회사 생존이 위협받기 때문이다.

 

박 대표는 경쟁업체 불행을 못 본 척하며 성장 발판으로 삼지 않고 도움의 손길을 내밀기로 결심했다. 모든 직원과 지인들이 쌍수를 들고 반대에 나섰지만, A사가 공장과 설비를 다시 지을 때까지 야간에 자신의 공장을 무상으로 빌려주는 통 큰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때부터 낮에는 박 대표 회사 제품을 생산하고, 저녁에는 A사 제품을 생산하는 두 회사의 불편한 동거가 4개월간 이어졌다. 각종 기자재와 도구가 어지럽게 엉켜버리는 등 다른 직원이 한 공장에서 생활하기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A사는 박 대표의 도움으로 공장을 다시 짓고 위기에서 벗어나며 정상 궤도에 오를 수 있게 됐다. 박 대표가 쏘아 올린 상생의 공이 또 다른 경쟁업체인 B사에서 화재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에 퍼지기 시작했다.

B사 역시 화재로 공장이 전소되자 이번에는 박 대표 도움을 받았던 A사가 나서 공장을 무상으로 대여했기 때문이다.

 

박 대표가 실천한 상생의 정신으로 화재로 인연을 맺은 모든 기업이 현대차에 안정적으로 스포일러를 납품하며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김 군수는 지역사회에 상생의 정신을 확산시키고자 칠곡군에서 생산되는 나무로 만든 감사패를 박 대표에게 전달했다.

 

김 군수는나무가 시련을 딛고 더욱 힘차게 위로 뻗어나갈 수 있는 이유는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어주기 때문이라며, “나무처럼 서로 보듬고 배려하며 더 높이 성장하는 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표는또다시 화재가 발생해도 돕겠다. 경쟁하며 남을 무너뜨리지 않고 공생의 길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제가 내민 도움의 손길이 좋은 선례로 남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칠곡군, 자동차 스포일러 생산 ㈜대일기업 박병태 대표에 감사패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