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편집장 이해수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의료계 종사자들의 뒤를 묵묵히 보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바이러스성 폐기물을 운반 처리하는 사람들로 지정병원, 선별진료소 등에서 발생하는 격리의료(신종코로나)폐기물을 하루도 쉬지 않고 수거해 처리업체로 운반, 처리 소각을 담당하고 있다.

 지정병원에서는 치료중인 확진자의 치료 및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격리의료(신종코로나)폐기물 전량을 특수 용기에 봉인해 보관하고, 선별 진료소에서는 한 사람, 한 사람을 선별하는 과정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그 즉시 방진복, 마스크, 장갑, 보호경 등을 폐기하고 선별 진료가 마감하면 그날 사용한 모든 관계 물건을 의료용 폐기물 용기에 봉인 보관한다.

 이것을 의료폐기물 수집 운반업체에서 지정처리업체로 옮겨 소각 처리한다. 하지만, 이들은 환경부의 요청으로 기 운반 처리업의 계약과는 별개로 여기에 혼신을 다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성 폐기물을 직접 냉장차량에 적재하고 혹시나 있을 감염예방 차원에서 자신들의 온 몸에 소독약을 흠뻑 뒤집어 쓴 체 수백km를 운반해 처리한다. 그리고 격리의료(신종코로나)폐기물의 보관용기인  특수 용기를 다시 적재해 지정 병원 및 선별 진료소에 전달하는 것을 매일 반복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고충은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 원 업과 병행하다 보니 하루 4시간 정도 잠을 자고 나오는 일이 빈번하며, 또한, 하루에 수백km를 운전해야하고 배출된 격리의료(신종코로나)폐기물용기를 직접 손으로 운반 적재 작업하다 보니, 코로나19에도 감염되지 않을까 신경이 곤두서 있다. 말 그대로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것이다.

 특히나 이들의 고충은 이것만이 아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보관용 특수폐기물 용기 하나에 약 4천 원 정도 하지만, 환경부나 관계 기관에서는 그에대해 확실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조속한 대책이 시급한 상태다.

 대구지방환경청이 지정한 한 업체 관계자는 “환경부의 요청에 의해 코로나19 폐기물을 운반하고는 있지만, 사실 목숨 걸고 하고 있다”며, “현재 폐기물 용기 하나에 약 4천 원 정도 하는 것을 하루 수백 개씩 사비를 들여 구매해 선별진료소에 전달하고 있으며, 특히, 소독제, 방호복, 그에 따른 차량 유지비와 인건비 등이 많이 부담스럽다”고 호소했다.

 

 구미, 군위, 칠곡 지역을 담당하는 구미지역의 한 업체(에코탑, 대표 박미련)는 "몸도 마음도 힘들지만,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한몸 바친다는 각오로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현재 대구지방환경청은 대구.경북에 24개 업체를 지정, 운반 처리를 요청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뒤에 숨은 영웅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