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상주=김호숙 기자/ 속리산국립공원 주변 4개 시군(상주, 문경, 보은, 괴산)의 역사와 문화, 생태가 담긴 속리산둘레길이 국가 숲길로 지정됐다.

 

상주시는 8일 산림청이 속리산둘레길을 9번째 국가 숲길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국가 숲길은 산림생태적 가치나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아 체계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한 숲길에 대해 산림청장이 지정고시한다.

 

속리산둘레길은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숲길로 그 길이가 무려 208.6km에 이르는 장거리 도보 여행길이다. 숲길을 따라 수많은 옛길과 문화재가 있어 상징성이 크고, 국토의 중심부 접근성이 양호하며 지역 간 연결성이 높은 점이 이번 국가숲길 지정에 크게 기여했다.

 

강영석 시장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품질 높은 숲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가숲길을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하여 이용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상징성과 대표성이 높아 체계적 운영관리가 필요한 숲길을 국가숲길로 지정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지리산둘레길, 백두대간트레일, DMZ펀치볼둘레길, 대관령숲길, 내포문화숲길, 울진금강소나무숲길, 대전둘레산길, 한라산둘레길 등 8곳이 지정돼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속리산둘레길 국가 숲길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